장  

가는 해와 오는 해를 바라보며...

2006.12.31 09:56

김용수목사 조회 수:3551 추천:149

  세월을 유수와 같다했던가요?
  어느덧 올해도 돌아봐야 보이는 시점에 도달해 있군요. 옛 어른들의 한숨 소리를 이해하지 못하는 시절도 있었습니다. 그때는 인생을 돌아 봐야 한다는 것에 대해서도 그렇게 공감되질 않았던 시기였습니다.
  이제는 한해의 지남도 민감해 지는 것이 아마도 인생의 철이 들려 고 하는 것인지는 아직 잘 모르겠지만 가는 해를 홀가분히 보낼 그런 기분 은 아닌 듯합니다. 아마도 산만큼의 남는 미련 때문일까요? 아니면 금 년도 모자라는 열심과 피상적인 틀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형식에 메여 지나온 시간이어서 일까요?
  올 한해도 많은 사진을 찍었더군요. 좋은 카메라와의 만남이 이유가 되기도 하겠지만... 언제든지 어디서든 무엇이든지 담아두길 좋아하는 성격도 보탬이 되었을 것 같군요. 이것도 기억이 부족한 사람에게 나름대로 추억을 간직하는 방법으로 주시는 주님의 공평하신 은혜이겠지요.  
  한 장의 사진에서도 다시 찾을 수 없는 시공을 체험할 수 있는 것이 참  좋은 것 같습니다. 우리교회의 올 한해에 있었던 여러 행사가 생각이 나고 언제나 그리운 얼굴들이 보입니다. 안타까운 모습도 그대로 담고 있습니다. 조금만 더 신경을 썼으면 하는 아쉬움이 많이 드려져있습니 다.
  또한 지나온 한해를 돌이켜 봐도 늘 미안한 마음이 한구석에서 떠나 지 않는 것은 부족한 사람을 목자라고 신뢰하는 믿음의 신실한 교우에 게 하나님의 뜨거운 사랑을 제대로 보이지 못하는 제 자신을 늘 발견하 는 것입니다.
  하지만 여기까지 함께 이른 것은 하나님의 은총과 사랑하는 교우들의  헌신과 열정이 있었기 때문임을 믿습니다.
  내년에는 더 많은 도전으로 주님의 몸된 교회를 세워나가려 합니다.
더 많은 시간과 물질로
더 많은 기도와 눈물로
더 많은 헌신과 사랑으로
더 많은 전도와 충성으로
복음의 동토인 이 일본 땅에 그리스도의 계절이 오기까지...
나아가 온 열방이 그리스도의 품으로 돌아오는 그 날까지...
  더 많이 기억되고 맘껏 되살릴 환상적인 일들을 주님의 영광을 위해 만들어 나아갑시다.
  하나님은 우리를 통해 당신의 거룩한 일들을 이곳에서부터 반드시 이루실 것입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89 6월3째주(15일) 김용수목사 2008.06.18 2653
88 6월2째주(8일) 김용수목사 2008.06.08 2763
87 6월1째주(1일) 김용수목사 2008.06.08 2727
86 5월4째주(25일) 김용수목사 2008.05.25 2659
85 5월3째주(18일) 김용수목사 2008.05.18 2899
84 5월2째주(11일) 김용수목사 2008.05.11 2767
83 5월1째주(4일) 김용수목사 2008.05.04 2720
82 4월4째주(27일) 김용수목사 2008.04.27 2670
81 4월3째주(20일) 김용수목사 2008.04.20 2710
80 4월2째주(13일) 김용수목사 2008.04.13 2755
79 4월1째주(6일) 김용수목사 2008.04.13 2810
78 3월5째주(30일) 김용수목사 2008.03.30 2876
77 3월4째주(23일) 김용수목사 2008.03.25 2732
76 3월3째주(16일) 김용수목사 2008.03.16 2737
75 3월2째주(9일) 김용수목사 2008.03.09 2747
74 3월1째주(2일) 김용수목사 2008.03.02 2763
73 2월4째주(24일) 김용수목사 2008.02.24 2797
72 2월3째주(17일) 김용수목사 2008.02.17 2731
71 2월2째주(10일) 김용수목사 2008.02.13 2671
70 2월1째주(3일) 김용수목사 2008.02.03 2741

XE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