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YS_7932.jpg


                                                                                                                사진·:김용수(写真 ·ヨンス)




무심히 지나는 자동차 위로

언제나 서있는 쓸쓸한 가로등

밤을 지키는 거인이지만

오늘은 작은 가로등

늘 그 자리를 밝히 지켜도

너를 지켜보는 이 없어

5면 꺼질 큰 민들레 불꽃 가로등에

사람들은 환호할 뿐


なにげなく通る車上に
いつも寂しげに立っている街灯
夜を守る巨人だったが、

今日は小さな街灯
いつもその場を明るく守っても

君を見てくれる人がない
5秒後に消えてしまう

大きなタンポポ炎街灯に
人々は感動に思うだけ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