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다이스케·:김용수  写真 : 西谷大介·ヨンス

 


감정의 얼굴을

도적맞은 코로나19에도

젊음과 겨울해변은

변함없이 밝고 뜨겁다.

 

백사장에 남는

미래의 걸음이라도

스스로의 삶에 살아있는

주와 동행의 족적을 회상하라.

 

1/60초의 한 순간

서로의 아름다음에 갇힌

한 장의 사진처럼

변함없는 주의 사랑

영원토록 찬양하라.


感情

まれた新型コロナ19にも

さと海辺

相変わらずるく

 

砂浜

未来一歩でも

自分人生きている

にした足跡

 

1/60一瞬

いのしさにめられた

一枚写真のように

わらぬ

永遠えよ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