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김용수(写真 ·ヨンス)



숨도 쉴 것 같지 않은 마른 가지

꽁꽁 얼어붙어 눈도 뜨지 못할 꽃눈

검게 죽은 기운에서

어찌 저리도 고운 생명을 피울까?

 

시간을 다할 수 없는 꽃은 있어도

시간이 피우지 못하는 꽃은 없다.

 

살아도 산 의미를 잃은 세상

두 눈을 뜨고도 바라볼 곳이 없는 너

작은 웃음조차도 찾지 못하게

얼굴을 가리고 있다.

 

시간을 다할 수 없는 삶은 있어도

시간이 해결 못하는 삶은 없다.



もつかそうもない

かちかちりついてけられない花芽

んでくなったところから

あんなにしい生命かせるのだろう

 

時間たせないはあっても

時間かせないはない

 

きていてもきた意味った

両目けてもるところがない

さな微笑みさえもつからないように

っている

 

時間きる人生はあっても

時間解決できない人生はない

profile